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내달 중소기업 업황전망 89.5....전달보다 높아졌지만 여전히 90 밑돌아

  • 맹준호 기자
  • 2018-09-26 13:15:44
  • 경제단체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전망, 내수부진

내달 중소기업 업황전망 89.5....전달보다 높아졌지만 여전히 90 밑돌아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경기가 10월에는 다소 나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2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0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바에 따르면,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89.5로 전달보다 1.0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포인트 나아진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90을 밑돌고 있어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중소기업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제조업의 10월 경기전망은 전달보다 2.5포인트 높아진 89.8로 조사됐으며 비제조업 지수는 89.3으로 0.1포인트 낮아졌다. 제조업에서 ‘인쇄 및 기록매체복제업’은 84.6에서 104.0으로 개선됐으며 전기장비(87.9), 종이 및 종이제품(95.0) 등 14개 업종이 높아졌으나 109.8에서 90.6으로 낮아진 음료 등 7개 업종이 떨어졌다. 비제조업에서 건설업이 90.0에서 정부의 수요억제 정책과 공공발주 부진 등으로 85.2로 큰 폭으로 내렸다. 서비스업은 89.2에서 90.3으로 높아졌다. 숙박 및 음식점업(91.1), 운수업(96.4), 부동산업 및 임대업(90.9) 등 6개 업종은 높아진 반면 교육서비스업(79.1) 등 4개 업종은 떨어졌다. 항목별(전산업) 전망을 보면 내수판매(89.0), 수출(93.5), 영업이익(84.7), 자금 사정(82.8) 등에서 개선세를 보였으나 역추세인 고용수준(98.4)은 다소 악화했다. 한편 중소기업들은 이달 경영 애로(복수응답)로 2개월째 내수부진(58.3%)을 1순위로 꼽았다. 인건비 상승(52.0%), 업체 간 과당경쟁(37.1%), 원자재 가격상승(28.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