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해외직구 체온계 '짝퉁 주의보'…"싸다고 함부로 사지 말아야"

  • 홍나라 기자
  • 2018-10-11 10:08:20
  • 라이프

체온계, 위조품, 쇼핑몰, 구매대행, 해외직구

해외직구 체온계 '짝퉁 주의보'…'싸다고 함부로 사지 말아야'
식약처는 국내에서 허가되지 않은 체온계를 인터넷 쇼핑몰이나 구매대행 사이트 등에서 해외직구로 판매하는 업체 1,116곳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사진=이미지투데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허가되지 않은 체온계를 인터넷 쇼핑몰이나 구매대행 사이트 등에서 해외직구로 판매하는 업체 1,116곳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11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외직구 체온계 중 국내 시장 점유율이 높고 가격은 국내 판매가격보다 저렴한 귀적외선체온계(모델명: IRT-6520, 일명 브라운체온계) 13개를 직접 구매해 확인한 결과, 12개 제품이 위조제품으로 나타났다. 귀적외선체온계는 귀에 프로브를 접촉하는 방식으로 프로브 속 센서가 귀에서 나오는 적외선 파장을 감지해 체온을 측정한다. 이들 해외직구 제품은 정식 제품과 외관상으로는 비슷했으나, 체온 정확도를 측정한 시험에서 12개 제품 중 7개 제품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귀적외선체온계의 국내 판매가격은 7만∼8만원이지만, 해외직구 제품은 4만∼6만원에 불과하다.

식약처는 공식적으로 수입되지 않은 의료기기가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것을 막고자 네이버, 11번가, G마켓, 옥션, 인터파크 등 온라인 매체에 적극적으로 모니터링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 소아청소년의사회는 “영유아나 어린이의 체온은 질병 유무를 판단하는 중요한 지표로, 질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하게 치료하려면 정확한 체온 측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부정확한 체온계를 사용할 경우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허가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국내에 정식 수입된 의료기기는 제품 외장이나 포장에 한글 표시사항이 제시돼있다. 또 의료기기 제품정보망 홈페이지에서 업체명, 품목명, 모델명 등을 입력해 검색하면, 허가된 제품인지 여부를 알 수 있다. 식약처는 온라인 상시 모니터링 강화, 관세청 등 관련 기관과의 협업, 해외직구 피해 사례 홍보 등을 통해 의료기기 안전 관리를 더 철저히 하겠다고 설명했다. /홍나라인턴기자 kathy948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