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미국 증시 급락에 코스피 4%·코스닥 5%대 동반 폭락

  • 권혁준 기자
  • 2018-10-11 16:10:26
  • 시황

코스피, 코스닥, 미국, 금리, 지수, 급락

미국 증시 급락에 코스피 4%·코스닥 5%대 동반 폭락
미국 증시 급락 등의 여파로 코스피·코스닥 모두 폭락한 11일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날보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를 기록하고 있다./연합뉴스

미국 증시의 급락에 11일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 폭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에 장을 마쳤다. 8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작년 4월 12일(2,128.91) 이후 1년 6개월 만의 최저로 떨어졌다. 코스피가 8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한 것도 2014년 4월 23일∼5월 7일 이후 약 4년 5개월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52.45포인트(2.35%) 내린 2,176.16으로 출발해 외국인 매도 공세에 낙폭을 더 키웠다.

전날 급락한 미국 증시의 충격이 폭락의 원인으로 꼽혔다. 간밤 뉴욕증시에서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 부담과 기술주 불안 우려가 겹치며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3.1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3.29%), 나스닥 지수(-4.08%)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김일혁 KB증권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한국 증시에 나타날 수 있는 리스크 중 가장 큰 것이 미국 증시 조정”이라며 “아무리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매력이 있어도 한국 증시가 홀로 버티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89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201억원, 2,425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4.86%)와 SK하이닉스(-1.85%), 셀트리온(-5.24%), 삼성바이오로직스(-4.30%), 현대차(-3.33%), POSCO(-5.51%), 삼성물산(-6.50%), KB금융(-4.69%), SK텔레콤(-5.26%) 등 대부분 내렸다. 시총 상위 10위권에서는 액면분할로 거래중지 중인 NAVER를 제외한 전 종목이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40.12포인트(5.37%) 내린 707.38로 마감하면서 종가 기준 작년 11월 7일(701.14)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수는 27.28포인트(3.65%) 내린 720.22로 출발해 하락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2,715억원을 순매도하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88억원, 1,83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4.62%), 신라젠(-5.13%), CJ ENM(-3.09%), 포스코켐텍(-7.89%), 나노스(-6.33%), 에이치엘비(-10.23%), 바이로메드(-3.83%), 메디톡스(-3.99%), 스튜디오드래곤(-2.85%), 펄어비스(-5.60%) 등 대부분 하락했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