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 논의 본격화

'관계기관 합동TF' 첫 회의

  • 이혜진 기자
  • 2018-10-11 17:27:30
  • 정책·제도
수도권 신도시의 주거 여건을 개선하고자 광역교통망을 확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논의가 본격화된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손병석 1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서울 용산 사무실에서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 첫 회의를 열었다. 수도권 2기 신도시와 앞으로 입지를 발표할 3기 신도시에 대한 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했다.

국토부는 신규 공공주택지구를 계획할 때 광역철도, 도로,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 광역교통망과의 연계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참석한 기관들은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향후 사업관리를 강화하고 광역교통망의 원활한 구축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21일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면서 수도권에 330만㎡ 이상 규모 신도시 4∼5곳을 추가로 조성하고 연말에는 이들 신도시 1∼2곳의 입지를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