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권기획

[에셋+ 베스트컬렉션] IBK자산운용 'IBK FANG+ 1.5 레버리지 W인덱스 증권투자신탁'

글로벌기업 10종목 1.5배 레버리지 추종

  • 박경훈 기자
  • 2018-10-11 19:11:05
  • 증권기획

펀드, FANG

[에셋+ 베스트컬렉션] IBK자산운용 'IBK FANG+ 1.5 레버리지 W인덱스 증권투자신탁'

IBK자산운용은 혁신기업, 초대형 기술주 10종목 일일 등락률의 1.5배를 추종하는 ‘IBK FANG+ 1.5 레버리지 W인덱스 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형]’을 출시했다.

‘IBK FANG+ 1.5 레버리지 W인덱스 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형]’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FANG+TM Index의 구성 종목(10종목)과 지수선물에 투자해 NYSE FANG+TM 인덱스의 일일 등락률의 1.5배 내외의 수익을 추구한다. 수익률 변동성 위험을 극복하기 위해 장기적인 수익추구의 투자 방식을 추천하지만 레버리지 펀드의 변동성을 활용한 분할 매수, 매도로 단기적 이익 추구도 병행 가능한 상품이다.

인덱스 구성 종목은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이하 ‘FAANG’)과 바이두, 알리바바, 엔비디아, 트위터, 테슬라(이하 ‘BANTT’)의 10종목으로 구성된다. 주로 플랫폼 제공을 통해 소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네트워크 효과’ 에 힘입어 자연스럽게 강력한 독점력을 보유하게 됐고 이를 바탕으로 고성장세를 이어가는 혁신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글로벌 주도주이자 4차 산업혁명의 대표주자로도 주목 받고 있다.

박제현 IBK자산운용 투자전략팀 이사는 “최근 글로벌 주식 시장에서 FANG+ 기업은 고성장을 바탕으로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인 대표적인 기업군”이라며 “‘승자독식’의 초대형주인 FANG+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기업 경쟁력이 가져다 줄 미래의 투자수익을 기대하기에 충분하다”고 전했다.

이 상품은 IBK기업은행, 메리츠종금증권, 유진투자증권, 키움증권, 한화투자증권, NH투자증권, SK증권, 펀드온라인 코리아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