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성태 “트럼프 ‘승인’ 발언 외교 결례…정부가 자초”

공감대 없이 일방적으로 北 제재 해제 운운
“5·24 해제는 섣부른 판단·국민 우려 커”

  • 송주희 기자
  • 2018-10-12 09:18:33
  • 국회·정당·정책
김성태 “트럼프 ‘승인’ 발언 외교 결례…정부가 자초”
김성태(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성태(사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은 미국 승인 없이 5·24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외교적 결례”라고 지적하면서도 “우리 정부가 자초한 측면이 크다”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어푸르벌’(approval·승인)이라는 표현은 외교적 결례임은 틀림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조치 해제 검토’ 발언 이후 “한국은 미국 승인 없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외교 결례 및 주권침해 논란에 불을 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을 지적하면서도 이번 사태의 궁극적인 책임은 우리 정부에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대북 제재에 관한 국제 사회의 공감대 없이 섣부르게 일방적으로 북한 제재를 해제하려는 정부가 자초한 측면이 더 크다”며 “남북 관계 개선, 남북 간 정상회담의 최종 목적지는 북핵폐기를 통한 한반도의 끝없는 평화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24 제재 해제에 대해서도 “섣부른 판단”이라며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