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개성공단 비대위 "평양선언 이행 위해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정부 승인만 나면 내일이라도 방북"

  • 이성문 기자
  • 2018-10-12 16:52:31
  • 통일·외교·안보

개성공단, 비대위, 방북

개성공단 비대위 '평양선언 이행 위해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자료사진 /연합뉴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재가동을 위한 테스크포스(TF) 활동을 재개, 시설 점검을 위한 방북 등 준비에 나선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회의를 열어 “평양 공동선언 2조 2항에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한다’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재개 합의 이행을 촉구한다”며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문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개성공단 가동을 위한 TF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공단 정상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준비와 협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 제재와 무관한 시설물 점검을 위한 우리 입주 기업들의 조속한 방북 승인을 기대한다”며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경영위기에 직면한 기업 지원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비대위 관계자는 “정부 승인만 나면 내일이라도 시설 점검을 위한 방북에 나설 것”이라며 “연내 공단 재가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성문기자 smlee9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