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종부세 낸 20대 이하 청년 1,000명 넘었다

2016년 기준 납부액 9억5,000만원 달해

  • 박윤선 기자
  • 2018-10-12 17:29:27
  • 분양·청약
종합부동산세를 납부한 20대 이하 청년이 지난 2010년 이후 처음으로 1,000명을 돌파했다.

12일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과세연도 2016년 기준 주택 보유로 종부세를 낸 20대 이하는 총 1,049명이었다. 이들이 낸 종부세액은 9억5,000만원에 달했다.

주택분 종부세를 낸 20대 이하는 2010년 790명에서 점차 감소 추세를 보였다. 2013년에는 468명까지 줄었지만 이듬해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3년 새 1,000명을 넘어섰다. 종부세액은 2013년 4억4,800만원에서 2016년 9억5,000만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13년에는 주택(468명)보다 토지 소유(488명)에 따른 종부세 납입자가 더 많았다. 하지만 2016년에는 주택 인원(1049명)이 토지(종합·별도 합산, 544명)보다 약 2배를 웃돌았다. 고가 주택을 보유하거나 증여받은 20대 이하가 그만큼 많아졌다는 의미다. 한편 주택분 종부세를 내는 20대 이하 중 미성년자는 51명이었다. 이들은 한 해 2,300만원의 종부세를 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