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박상기 법무 "'장자연과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

“장자연 수사기록에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 기록”

  • 이서영 기자
  • 2018-10-12 16:30:40
  • 국회·정당·정책

박상기, 법무부 장관, 장자연 사건, 고 장자연, 임우재

박상기 법무 ''장자연과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
검찰 진상조사단이 장자연 사건 처리 의혹에 대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배우 고(故) 장자연씨와 생전 수십 차례 통화한 의혹이 불거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필요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임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냐는 질문을 받고 “필요하면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번도 소환하지 않아 고의적인 사건 은폐라는 의혹이 있다. 담당 검사도 조사할 예정이라는데 그렇게 하시겠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고 고의로 (수사를) 안 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장자연 사건은 장씨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자살한 사건이다.

당시 검찰이 장씨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를 폭행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해 논란이 됐다. 성 상납 관련 혐의를 받은 이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장씨 사건의 수사과정에 축소·은폐 또는 검찰권 남용 의혹이 있다고 보고 지난 7월부터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을 꾸려 조사 중이다.

최근 장씨의 생전 통화기록을 확보한 진상조사단은 장씨가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한 기록을 확인했으며, 해당 번호의 명의는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라고 파악됐다.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사건을 수사한 경찰·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은 경위 등을 되짚어볼 예정으로 알려졌다. 다만 임 전 고문 측은 장씨와 통화한 적이 없다며 연루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