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故 장자연 '꽃보다 남자' 출연 당시 "스타일리스트, 매니저 월급 자비로 충당"

  • 서영준 기자
  • 2018-10-12 23:50:24
  • TV·방송
故 장자연 '꽃보다 남자' 출연 당시 '스타일리스트, 매니저 월급 자비로 충당'
故 장자연

‘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이 수면 위로 다시 올라오며 과거 조연 ‘써니’역으로 연기에 임했던 KBS2 드라마 ‘꽃보다 남자’까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장자연은 2009년 3월 7일 자택에서 자필유서를 남겨둔 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필 유서에는 “내가 KBS 드라마 ‘꽃보다 남자’를 촬영할 때 진행비를 저에게 부담시켰고, 이것도 모자라 매니저 월급 및 스타일리스트비, 미용실비 모든 걸 제가 부담하게 강요해 제 자비로 충당했다”며 소속사 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장자연은 죽기 전 본인임을 증명하기 위해 유서에 자신의 주민등록번호와 사인, 지장 날인까지 기재하며 철저하게 준비한 것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11일 MBC가 전 삼성전기 고문 임우재와 故 장자연이 35차례에 통화했다는 내용을 보도하며 ‘장자연 사건’은 이날 내내 사회적 파문으로 번지고 있다.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