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비리 유치원 처벌=적폐청산”…명단 공개에 국민청원 봇물

  • 이정인 기자
  • 2018-10-13 02:30:27
  • 사회일반
“비리 유치원 처벌=적폐청산”…명단 공개에 국민청원 봇물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전국의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처벌 강화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등장했다.

지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년∼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총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블로그를 통해 “아이들을 위해서 쓰라는 유치원 교비로 성인용품을 사고, 명품 가방을 사고, 원장의 외제차를 수리한 사례들이 있었다”며 “공개된 사립유치원 비리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누리꾼, 특히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크게 분노했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비리 유치원과 관련된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청원글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한 청원인은 자신을 세 아이를 둔 엄마라고 소개하며 “한달에 원비며 수행성 경비며 영어 교육비며 들어가는 돈 아이들 위해 쓰지 않고 자기 사리사욕 채우기 바쁜 원장들. 유기농 유기농 하면서 급식비 운영 부적합 판정이나 받고. 유치원에 지원하는 금액 줄이고 비리로 벌어들인 금액 전액 토해내고 원장들은 자격 박탈해야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청원인 역시 “국민들이 낸 혈세를 교육비로 정부에서 유치원에 지원했는데, 그 보조금을 부정수령해서 온갖 사비로 사용한 비리유치원 원장들은 법적으로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이번 문재인 정부에서 말한 ‘적폐청산’이라는 게 이런 인간들 처벌하는 게 적폐청산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비슷한 내용을 주장하는 다수의 청원글이 게재되며 비리유치원을 향한 대중의 분노는 거세지고 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