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유승민 문자, 도와달라고 했으면 청탁…실망이다" 정두언 일침

  • 서영준 기자
  • 2018-07-27 09:13:18
  • 정치일반
'유승민 문자, 도와달라고 했으면 청탁…실망이다' 정두언 일침
/사진=SBS

정두언 전 의원이 유승민 의원이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보낸 문자를 보고 “청탁이다”라고 주장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는 정두언 전 의원을 비롯해 정청래 전 의원, 김태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승민 의원과 안종범 전 경제수석 사이의 문자가 공개됐다. 유승민 의원이 안종범 전 수석에게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두언 전 의원은 “제 친구이자 동료인 사람을 갖고 왈가왈부 하는 게 거시기 하다만”이라며 “논란의 여지가 없다. 도와달라고 그랬다. 보통 청탁을 할 때 도와달라고 하지 무슨 말을 하나. 청탁이지 뭐냐”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일이 유승민 의원에게만 있는 게 아니라 비일비재하다”면서도 “도와달라고 하면 그게 청탁인 거다”고 다시 언급했다.

또한 “저는 이 문자에서 기분 나쁜 걸 봤다. ‘금융 쪽에서 씨가 말라가는 TK죠’ 이 말이 너무 기분 나쁘다. 지역 감정을 여기에 집어 넣었다. 끼리끼리 해먹자는 표현 같다”며 “안 그럴 사람이 그러는 걸 보니까 실망이 됐다 이거다”고 말했다.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