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블랙핑크, 세계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뮤직과 손잡고 美 본격 진출

  • 김현진 기자
  • 2018-10-23 10:20:32
  • 방송·연예
블랙핑크, 세계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뮤직과 손잡고 美 본격 진출
블랙핑크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가 세계 최대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대표 레이블인 인터스코프 레코드와 손잡고 미국 무대에 본격 진출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23일 “블랙핑크가 최근 인터스코프와 계약을 맺었다”며 “YG와 인터스코프는 파트너십을 통해 블랙핑크를 글로벌 스타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아시아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는 YG가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파트너로서 다양한 글로벌 프로젝트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Universal Music Group, UMG)은 전세계 최대 규모의 뮤직비지니스 1위 기업이다. 인터스코프는 유니버설의 대표 레이블로 닥터 드레·투팍·에미넴·켄드릭 라마로 이어지는 최고의 힙합 아티스트들과 마룬5·U2·건즈앤로지스 등 록그룹, 마돈나·레이디가가·셀레나 고메즈·블랙아이드피스 등의 팝스타를 포함해 제드·DJ 스네이크 등 EDM까지 아우르는 최고의 레이블이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 회장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루시안 그레인지 경과 존 재닉 인터스코프 회장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유니버설의 전 세계 임원진이 모인 ‘UMG Global Leadership Summit’에서 YG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블랙핑크를 전 세계로 알리는 일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례적으로 루시안 회장은 블랙핑크의 활동을 자신의 최우선 순위 프로젝트라고 직접 소개하기도 했다. 루시안 회장은 “양현석 회장은 음악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대기업으로 YG엔터테인먼트를 성장시켰으며 소속 아티스트들은 그동안 남다른 발자취를 남겼다”며 “인터스코프 패밀리와 함께 할 블랙핑크를 통해 YG와 새로운 관계를 맺게 돼 굉장히 기쁘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글로벌 자원과 전문 지식을 토대로 블랙핑크의 놀라운 성공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는 “이번 블랙핑크 계약은 루시안 회장이 직접 진행한 덕분에 빠르게 결정됐다”며 “앞으로 글로벌 최대 음악그룹인 유니버설과 긴밀히 협조해 블랙핑크의 성공적인 데뷔와 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블랙핑크를 시작으로 추후 YG 소속 아티스트들이 북미·유럽 시장 진출에도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블랙핑크는 ‘붐바야’, ‘휘파람’, ‘불장난’, ‘STAY’, ‘마지막처럼’, ‘뚜두뚜두’ 등 제작된 6편의 뮤직비디오가 모두 유튜브에서 억대 뷰를 돌파하는 파급력을 보여줬다. 특히 ‘뚜두뚜두’는 2억 뷰 돌파 시점부터 남녀 그룹을 통틀어 최단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고, 블랙핑크는 걸그룹 최초로 ‘4억 뷰’ 뮤직비디오를 두 편이나 보유하고 있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