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라이프

[종합] ‘걷는 사람’ 하정우의 의미 있는 발자국, “가성비 높은 휴식은 걷기”

  • 정다훈 기자
  • 2018-11-27 17:28:46
  • 라이프
영화배우, 감독, 그리고 그림 그리는 사람. 스크린과 캔버스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활동을 펼쳐온 배우 하정우가 이번엔 새 책을 들고 에세이 작가로 찾아왔다. 2010년 문학동네에서 발간한 에세이 ‘느낌있다, 하정우’ 이후 7년만이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하정우 에세이 ‘걷는 사람, 하정우’ 출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하정우는 “가성비 높은 휴식을 취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던 중 걷기에 빠져들게 되었고, 이 책까지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배우 하정우는 하루 3만 보씩 걷고, 심지어 하루 10만 보까지도 기록한 적 있는 유별난 ‘걷기 마니아’로 알려져 있다. 손목에 걸음수를 체크하는 피트니스밴드를 차고서 걷기 모임 친구들과 매일 걸음수를 공유하고, 주변 연예인들에게도 ‘걷기’의 즐거움과 효용을 전파하는 이로 알려져있다.

이 책에는 ‘배우 하정우가 지금까지 그가 걸어온 길’과 ‘자연인 하정우가 실제로 두 발로 땅을 밟으며 몸과 마음을 달랜 걷기 노하우와 걷기 아지트’, 그리고 걸으면서 느낀 몸과 마음의 변화’에 대한 이야기가 모두 담겨 있다.

[종합] ‘걷는 사람’ 하정우의 의미 있는 발자국, “가성비 높은 휴식은 걷기”
배우 하정우가 27일 서울 마포구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걷는 사람, 하정우’ 출판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그는 영화 ‘허삼관’ 을 끝내고 ‘암살’ ‘아가씨’ ‘신과함께’ 시리즈 이후 ‘클로젯’ 을 찍기 전까지 1년의 시간이 생겼다고 했다. 이후 ‘PMC’ 촬영을 끝내고 시간을 어떻게 보내려고 하다가 문득 5년마다 책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5년마다 한 번씩 내가 살고 있는 삶을 정리해나간다면, 후배들에게 선배로서 배우로서, 한 사람으로서 좋은 가이드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두번 째 책을 기획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하정우는 걸으면서 복기하고 스스로를 추스른다. 그는 “일희일비하지 말자고, 지금 이 순간조차 긴 여정의 일부일 뿐이라고, 그리고 결국은 잘될 것이라고. ”

올해 3월부터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간 이번 책은 7년동안 일하면서 느낀 것을 담았다. 최근 그에게 가장 큰 화두는 “ 어떻게 가성비 높은 휴식을 취할 수 있을까” 였다. 그렇게 걷기의 즐거움에 빠졌고 책으로 소통하기에 이르렀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디비디 수집과 책 모으는 걸 좋아했다”고 말했다. 그는 “필모그래피가 쌓이면서 제 작품을 소장하고 많은 책을 곁에 두며 생활한다. 저 역시도 많은 사람들에게 선물을 드리면 어떨까 싶었다.”며 책을 내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러면서 “ SNS나 그런걸 하지 않기 때문에 저만의 방식으로 정리를 해서 팬분들과 많은 분과 소통하는게 저만의 방식”임을 전했다. 덧붙여 “책이라는 것은 영원히 없어지지 말아야 할 사람들의 필수품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배우 하정우에게 ‘걷기’는 그동안 잠시 잊고 살았던 후각을 일깨우는 순간이기도 하다. 그는 “어느 날 걷다가 집에 돌아갔는데 초등학교 운동회가 끝나고 엄마가 무슨 밥을 해줄지 생각하면서 아주 기분 좋은 피곤함을 느낀, 바깥의 공기의 냄새를 느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 “그러면서 내가 이걸 잊고 살았구나. 걸으면서 냄새 맡지 못한 것을 맡고 후각이 깨어났다. 배가 고프고 기본적인 그런 것들을 찾게 해줬다. 걷기를 통해서 그런 부분을 느낀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날 하정우는 체중 감량 비결을 공개했다. 그는 ‘신과함께’ 이후 쉬면서 체중이 많이 불어나 다음 영화인 영화 ‘클로젯’을 위해 8kg 를 뺐다고 털어놨다. 하정우는 “식단조절은 안했다. 첫 끼는 한식, 가정식을 먹었고, 저녁만 슬림하게 먹었다. ”며 “일단 걷기를 생활화하고, 탄수화물을 줄이고 만보에서 만오천보 정도 걸으면 한 달 안에 무조건 효과를 볼 것이다”고 자신했다.

[종합] ‘걷는 사람’ 하정우의 의미 있는 발자국, “가성비 높은 휴식은 걷기”
배우 하정우가 27일 서울 마포구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걷는 사람, 하정우’ 출판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걷는 사람’ 하정우의 의미 있는 발자국, “가성비 높은 휴식은 걷기”
배우 하정우가 27일 서울 마포구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걷는 사람, 하정우’ 출판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하정우의 걷기 노하우는 ‘40~50분 정도 걷고 10분 정도 쉬고 다음 스텝으로 넘어가는 것’ 그는 “1교시부터 10교시까지 하기도 하는데, 아무리 많이 걷는 날도 중간에 휴식을 취하면서 과욕을 부리지 않는다”고 귀띔했다. 무엇보다 그는 “목표 설정을 5바퀴나 10바퀴 처럼 적은 양부터 정한 뒤”에 “에어가 충분한 러닝화를 신을 것”을 권했다.

자연인 하정우가 걷기를 통해 배운 것은 걷기도, 일도, 인생도, ‘내 숨과 보폭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남 탓을 하고, 여건을 탓하고, 대중을 탓하고, 분위기를 따지는 법이 없다. 그저 건강한 두 다리가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자신의 앞에 펼쳐진 길을 기꺼이 즐기면서 걸어간다. 하정우에게 ‘걷기’는 자신의 인생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하정우에게 ‘걷기’는 두 발로 하는 간절한 기도, 그리고 어떤 경우에도 계속되어야 할 ‘삶’ 그 자체였다.

그는 “걷는 것과 그림 그리는 건 저를 지탱하는 양축이다. 두 가지 모두 저에게 큰 위안이고 힐링이 된다. 앞으로 나아갈수 있는 자양분이 된다”며 걷기 예찬론을 마무리 했다.

한편, 27일 4쇄 제작에 들어간 하정우 두 번째 에세이 ‘걷는 사람, 하정우’는 하정우가 지금까지 걸어온 길과 자연인 하정우가 실제로 두 발로 땅을 밟으며 몸과 마음을 달랜 걷기 노하우와 걷기 아지트, 그리고 걸으면서 느낀 몸과 마음의 변화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