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OK저축銀 금융취약층 전담창구 운영

OK저축銀 금융취약층 전담창구 운영
OK저축은행 직원이 ‘고령자 장애인 고객 전담 창구’에서 손님을 응대하고 있다./사진제공=OK저축은행

OK저축은행이 업계 최초로 금융 취약 계층을 위한 전담 창구를 마련하고 서비스 사각지대 해소에 나섰다.

OK저축은행은 전국 23개 영업점에 ‘고령자 장애인 고객전담 창구’를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담창구는 만 65세 이상 고객이나 장애인 등 금융 취약 계층 고객이 영업점을 방문했을 시 전담 직원이 도움을 제공하는 서비스 공간이다. 이곳에서 고령자나 장애인들은 창구 전담 직원의 도움을 받아 은행 업무를 처리하고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또한 이들 고객이 기존에 접근하기 어려웠던 디지털뱅킹 이용을 돕는 상담 서비스도 제공된다.

앞서 OK저축은행은 금융 취약 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전개 중이다. 응대 매뉴얼을 자체 제작해 전 영업점에 배포하는 한편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이들을 위한 온라인 서비스도 내놓았다. 지난해 홈페이지의 접근성을 개선해 금융 소외 계층이 온라인상에서 불편함 없이 상품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 청각 장애인은 챗봇인 ‘오키톡’을 통해 금융 상품 관련 정보를 문의하거나 수어통역기관인 ‘손말이음센터’를 이용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직원이 직접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나 지체 장애인들을 찾아가 상담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는 “다양한 고객들이 나이와 장애에 상관없이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금융사의 사회적 책임”이라며 “모든 고객이 불편함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