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가정의 달’이지만 지갑 닫는다…직장인 지출 평균 54만 원

작년 조사 때보다 2만 원 감소
기혼·미혼 직장인 평균 지출액 격차는 줄어들어
최장 엿새 연휴 가능하지만 ‘5월에 휴가 사용하겠다’는 응답자 약 20%

  • 신현주 기자
  • 2019-04-23 08:49:24
  • 경제동향

지출. 가정의달. 5월평균지출. 어버이날. 연휴.

‘가정의 달’이지만 지갑 닫는다…직장인 지출 평균 54만 원
잡코리아 제공

비교적 휴일이 잦은 ‘가정의 달’ 5월에 직장인들은 추가 비용으로 얼마나 사용할까?

2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730명을 대상으로 ‘5월 개인 휴가 계획과 예상 경비’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예상 추가 지출액은 평균 54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때(56만 원)보다 소폭 줄어든 것이다.

또 기혼·미혼 직장인의 예상 지출액의 격차가 지난해보다 줄어든 점도 주목할 만하다. 조사 결과 기혼 직장인의 평균 예상 지출액은 68만 원으로 지난해 대비 4.5% 감소한 반면 미혼 직장인은 작년보다 오히려 19.8% 증가한 48만 원으로 나타났다. 기념일별로 예상 추가 지출액은 어버이날이 평균 27만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어린이날(13만 원), 스승의 날(5만 원), 부부의 날·성년의 날(9만 원) 순이었다.

올해 5월은 근로자의 날(1일·수요일)에 이어 2일과 3일에 휴가를 사용하면 어린이날 대체공휴일(6일·월요일)까지 최장 엿새간 연휴를 보낼 수 있으나 해당 기간을 비롯해 5월 중에 휴가를 사용하겠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21.4에 그쳤다.

잡코리아는 “작년보다 오히려 5월 기념일 경비를 긴축하려는 직장인들이 많았다”면서 “기념일 계획에 대해서도 ‘하루 나들이(47.8%)’나 ‘집에서 휴식을 취하겠다(30.1%)’는 응답이 다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