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치킨·피자, 전기 이륜차 타고 배달된다…서울시 배달용 오토바이 1,050대, 전기 이륜차로 교체

서울시, 프랜차이즈·배달업체 6개사와 MOU…보조금 지원

  • 정현정 기자
  • 2019-04-24 08:33:48
  • 사회일반

배달음식, 치킨, 전기이륜차

치킨·피자, 전기 이륜차 타고 배달된다…서울시 배달용 오토바이 1,050대, 전기 이륜차로 교체
서울시의 배달용 오토바이 1,050대가 전기 이륜차로 바뀐다./연합뉴스

서울시의 배달용 오토바이 1,050대가 전기 이륜차로 바뀐다.

24일 서울시는 프랜차이즈 및 배달업체와 배달용 오토바이를 전기 이륜차로 전환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 15일 발표한 생활권 미세먼지 절감 대책의 일환이다. 협약에는 프랜차이즈 업체인 맥도날드·피자헛·교촌치킨이 참여하고, 배달 업계에서는 배민라이더스·부릉·바로고가 동참한다.

현재 서울시에 등록된 이륜차는 44만6,000대이며, 이 중 배달용으로 약 10만대가 이용되고 있다. 배달용 엔진이륜차는 미세먼지 주요 오염원인 질소산화물(NOx)을 소형 승용차보다 6배 이상 배출한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배달용 10만대 전량을 전기 이륜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6개사는 우선 올해 오토바이를 교체하거나 새로 살 경우 전기 이륜차를 우선 구매하는 방식으로 총 1,050대를 도입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전기 이륜차로 교체 시 보조금(구매가의 30% 수준)을 지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보다 많은 시민과 민간 업체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를 바탕으로 곳곳에 있는 미세 오염원까지 촘촘하게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