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남산 3억원 의혹' 라응찬 前신한금융 회장 소환

피의자 신분…MB 당선축하금 의혹·위증 혐의 등 추궁

  • 오지현 기자
  • 2019-04-24 11:07:40
  • 사회일반
'남산 3억원 의혹' 라응찬 前신한금융 회장 소환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연합뉴스

‘남산 3억원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이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당선축하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을 소환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 노만석)는 24일 오전 10시부터 라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남산 3억원 사건은 17대 대선 직후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이 라 전 회장의 지시를 받아 불법 비자금을 조성한 뒤, 2008년 2월 남산 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에게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의혹이다. 신한금융그룹 경영권을 놓고 라 전 회장 및 이 전 행장 측과 신상훈 전 사장 측에서 상호 간 고소·고발이 이어졌던 2010년 ‘신한 사태’ 수사 과정에서 불거졌다.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남산 3억원 사건 관련 재판 과정에서 위증한 것으로 의심되는 라 전 회장, 이 전 행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당시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등 신한금융 전·현직 임직원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핵심 인물인 라응찬 전 회장, 신상훈 전 사장, 이백순 전 행장의 자택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신한금융 핵심 관계자들을 잇따라 불러 소환 조사하고 있다. 지난 10일과 18일에는 위성호 전 행장과 이백순 전 행장이 각각 검찰에 출석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