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홍영표 "한국당 장외투쟁, 김학의·세월호 은폐 의도?"

  • 하정연 기자
  • 2019-04-24 10:33:44
  • 국회·정당·정책
홍영표 '한국당 장외투쟁, 김학의·세월호 은폐 의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장외투쟁에 나선 자유한국당을 향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재수사, 세월호 진상 규명 등을 은폐하기 위해 하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철야농성과 장외투쟁을 하며 극렬히 반대하는 데 다른 정치적 이유가 있지 않나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해 “이제 한 고비 넘겼을 뿐이다.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많은 난관과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꿋꿋하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한국당 장외투쟁, 김학의·세월호 은폐 의도?'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홍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은 사표를 방지하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한 정치 개혁”이라며 “4당 합의안대로 선거제를 개편하면 우리 당이 손해를 보게 돼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바라는 정치 개혁을 위해 대승적으로 수용한 것인데 이게 어떻게 좌파 독재가 될 수 있냐”며 “한국당은 터무니없는 색깔론과 거짓말로 국민을 현혹하지 말아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한국당의 속내는 지역주의에 기반한 낡은 기득권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오로지 자기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여야 합의까지 어기고 딴 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와 관련해서는 “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서 볼 수 있듯 사회 지도층이 저지른 비리와 부패, 특권을 제대로 감시하고 견제하기 위해 공수처가 필요하다”며 “왜 이런 개혁을 한국판 게슈타포라고 반대하냐”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상정은 법안을 확정한 게 아니라 법안 처리를 위한 논의를 시작하자는 것”이라며 “충분히 협의의 여지가 있는데 이렇게 반대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