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농성 이틀째...“자유세력과 반자유세력의 대결”

한국당 이틀째 패스트트랙 반대농성
“끝까지 싸우고 투쟁해 나갈 것”

  • 방진혁 기자
  • 2019-04-24 10:51:55
  • 정치일반
한국당 농성 이틀째...“자유세력과 반자유세력의 대결”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선거법·공수처법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국회서 패스트트랙 반대 농성을 이틀째 이어간다. 한국당은 24일 오전 긴급의원총회를 갖고 현 국면을 “자유세력과 반자유세력의 대결”이라고 규정하고 “패스트트랙 3법 저지에서 나아가 문 정부의 폭정을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의총은 여야 원내대표가 이틀 전에 패스트트랙 잠정합의안에 서명한 뒤로 네 번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이 전선은 한마디로 헌법수호세력과 헌법파괴세력의 대치”라며 이번 국회농성을 “자유세력과 반자유세력의 대결”이라고 표현했다. 나 대표는 “70년간 어렵게 쌓아올린 자유대한민국의 역사가 허망하게 무너지는 모습을 보고 있을 수 없다”며 투쟁 의지를 밝혔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좌파 연합 세력이 과반을 넘어 개헌 의석수까지 확보한다면 우리헌법과 국가보안법은 어떻게 될까 아찔했다”며 “연동형비례대표제는 좌파연합의 의회독점 시도”라고 했다.

그는 “좌파세력이200석을 넘겨 개헌을 통해 눈엣가시 법안을 폐지하고 온갖 악법과 규제를 도입할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국보법부터 없애고 기업을 통제해 시장경제 체제를 계획경제 체제로 바꿀 것이다. 방송법을 고쳐 국민 여론을 통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공수처 설치는 선동”이라고도 했다. 그는 “김경수 보석 허가만 봐도 알 수 듯 정권과 여당의 끝없는 압박과 선동에 사법부가 휘청거리는 것을 이미 확인했다”며 “검찰과 경찰이 문 정권의 보복의 칼날로 휘둘러지고 있는데 공수처라는 칼까지 대통령이 쥐게 되면 법원은 친문 재판소가 될 것이고 야당 탄압도 더 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공수처 설치에 대해 “공포정치의 시작”이라고 했다.

황교안 대표도 가세했다. 그는 “우리의 투쟁의 1차 목표는 잘못된 악법, 패스트트랙 3법을 저지하는 것이다”며 “그러나 우리는 거기서 나아가서 이 정권의 폭정을 심판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오늘 정말 거짓들이 나무하고 있다”면서 앞서 말한 나 대표의 발언에 동조한 뒤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