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추경 889억 편성...저공해조치 2만5,000대 늘린다

저감장치 1만5,000대
조기폐차 1만대

서울시, 추경 889억 편성...저공해조치 2만5,000대 늘린다
서울시 올해 저공해조치 사업 추진 현황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저공해 조치 사업에 추경 예산 889억 원을 편성해 2만5,000대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저공해조치 사업의 목표치를 기존 4만4,000대에서 6만9,000대로 확대하기 위해 국비 445억 원을 포함해 889억 원을 추경 예산으로 편성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장치 부착 및 조기폐차 차량 규모를 각각 1만5,000대와 1만대 씩 늘릴 계획이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에 따라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저공해조치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지난 2~3월 두 달 간 총 3만8,869대의 신청을 받았으며 총 1만8,658대 차량의 저공해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사흘 연속으로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던 지난 달 4~6일 2.5톤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 제한을 실시한 결과 총 3만215대가 통행해 전주 대비 통행량이 18% 감소했다. 5등급 차량 중 저감장치 부착 차량의 비율도 33.5%로 특별법 시행전 보다 4.7%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부터 현재 유예 중인 2.5톤 미만의 5등급 차량까지 운행제한이 확대되고 서울 사대문 내 지역에서 5등급 차량이 상시 운행제한되는 만큼 저공해조치 신청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시는 “중앙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미세먼지 저감 노력에 동참하지 않는다면 서울시만이라도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누차 밝히는 등 미세먼지 저감에 집중하고 있다.

구아미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제한과 함께 저공해조치를 최대한 확대할 계획”이라며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시의 노력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이해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