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신라면 건면, 라면시장 새역사 썼네

출시 두달만에 매출 9위
건면 최초로 '톱10' 진입

  • 변수연 기자
  • 2019-04-24 10:49:49
  • 생활
신라면 건면, 라면시장 새역사 썼네
소비자가 마트에서 ‘신라면건면’을 구매하고 있다./사진제공=농심

농심 신라면건면이 유탕면 위주의 라면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출시 두달만에 건면으로서는 최초로 라면 시장 10위권 진입에 성공하며 건면 시장 확대를 이끄는 대표 주자 입지를 굳혔다.

24일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농심 신라면건면은 출시 첫 달인 2월 라면시장에서 12위를 차지한 뒤 한달 만인 지난 3월 3계단 뛰어오른 9위를 기록했다. 매출은 45억원으로 전월 대비 73% 증가했다. 농심 측은 “신라면·짜파게티· 안성탕면 등 전통 강자들이 경쟁하는 TOP10 시장에 건면 신제품이 단시간에 진입한 것은 그만큼 신라면건면이 새로운 트렌드를 추구하는 소비자 눈높이에 부합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신라면건면은 ‘3세대 신라면’이라는 측면에서 출시와 동시에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맛있고 깔끔하다’는 입소문이 퍼지며 건면 트렌드가 다시 불붙었다. 칼로리가 일반 라면의 70% 수준밖에 되지 않아 평소 라면을 먹지 않거나 덜 먹는 소비자들의 입맛까지 충족시키면서 소비층을 넓혔기 때문이다. 신라면건면은 출시 이후 최근 지난 19일까지 70일간 누적 판매량이 1,800만 개를 기록했다.

농심은 건면시장을 본격적으로 키우기 위해 9년 만에 녹산 공장 건면 생산 라인을 증설한다. 현재 녹산공장에 6개, 구미공장에 1개의 건면라인을 가동하고 있는 농심은 연말까지 녹산공장에 2개 라인을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생산라인이 모두 증설되면 하루 최대 200만개의 건면을 생산할 수 있다. 지난해 국내 건면시장은 약 1,178억원의 규모로 전체 라면시장의 5% 수준이지만 최근 3년간 연평균 13% 성장하고 있다. 건면시장 점유율은 농심이 49.4%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풀무원이 29.3%로 그 뒤를 잇고 있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