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미중 무역협상, 30일 베이징서 재개

류허 中 부총리, 내달 8일 방미 협상

미국, 중국, 미중, 무역협상, 류허, 므누신, 라이트하이저, USTR

미중 무역협상, 30일 베이징서 재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와 만난 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워싱턴=UPI연합뉴스

내달 초 무역협상 타결을 목표로 하는 미국과 중국이 다음 주부터 베이징·워싱턴에서 막바지 조율에 들어간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이날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단이 오는 30일과 내달 8일 각각 중국 베이징과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대면 협상을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오는 30일 시작되는 협상을 위해 베이징을 방문한다고 말했다. 이어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협상단이 내달 8일 시작되는 협상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번 베이징 협상에서 “지식재산권, 강제 기술이전, 비관세 장벽, 농업, 서비스, 구매, 이행을 포함한 무역 현안들을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 주요 언론들은 미·중 무역협상단이 이르면 내달 초 협상을 타결짓고 5월 말 또는 6월 초 양국 정상이 무역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이달 말과 내달 초 고위급 대면 협상을 벌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양국 관리들은 류 부총리가 5월 초 방미했을 때 양국 간 협상 타결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일정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들을 발표하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정상은 지난해 12월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만나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했으며 이후 협상 기한을 연기했다. 미·중 협상단은 무역전쟁 봉합 국면에서도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과 중국의 자국 산업 보조금 삭감, 관세 합의 이행 장치 등 광범위한 사안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계속해 왔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