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SUV·친환경차에 밀려…경차 판매 12.9%↓

수출은 작년보다 11% 늘어

  • 이재용 기자
  • 2019-05-01 17:20:07
  • 기업
경차가 국내에서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친환경차에 밀리고 있지만 해외 수출은 두자릿수 증가율을 이어가고 있다.

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경차(1,000㏄ 이하) 국내판매는 2만6,884대로 1년 전보다 12.9% 감소했다. 전체 차량 판매가 29만7,749대로 1년 전보다 0.4% 줄어든 데 비해 경차의 판매는 상당히 부진했다. 반면 SUV는 13만9,680대 팔리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3% 증가했다.

판매 차량의 비중도 경차는 한자릿수로 떨어졌다. 1·4분기 승용차 판매에서 SUV 비중은 44.0%로, 1년 전의 39.0%보다 5%포인트나 올라갔지만 경차의 비중은 10.3%에서 9.0%로 줄었다.

지난해 연간으로 경차 내수판매는 12만7,431대로 전년보다 8.3% 줄었다. 최근 국내에서 소형 SUV와 친환경차의 인기가 높아지며 경차에는 관심이 시들해졌다. 쓰임새나 정부 지원, 각종 혜택 등에서 경차의 매력이 약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내에서는 경차의 인기가 시들했지만 해외 시장은 경차가 약진하고 있다. 올해 1·4분기 경차 수출은 7만912대로 지난해 동기보다 11.0% 증가했다. 경차 수출은 지난해 2·4분기 이래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다. 1·4분기 경차 수출액도 6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10.8% 늘었다. 경차 수출지역은 알제리(1만2,000여대) 등 아프리카(1만6,900대)와 유럽연합(1만5,000대), 북미(7,900대) 등이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