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결국... 충돌 부른 애국당 '광화문 천막'

세번째 천막 기습 설치하려다
경찰·서울시 공무원과 몸싸움

결국... 충돌 부른 애국당 '광화문 천막'
대한애국당이 17일 오전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추가로 설치하려 하자 서울시 공무원과 경찰이 한데 뒤엉켜 양측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애국당

대한애국당이 17일 광화문광장에서 천막을 추가로 설치하려다 서울시 공무원·경찰과 충돌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애국당은 위급한 상황이 있을 때마다 천막을 지키기 위해 수백명을 동원하는 인해전술을 펴고 있어 서울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서울시·애국당·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6시께 애국당이 분향소 천막을 추가로 설치하려 하자 서울시 공무원·경찰과 충돌하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시 공무원이 ‘세 번째 천막을 설치해서는 안 된다’고 통보하자 애국당 관계자들이 항의하는 실랑이가 벌어졌고 이후 경찰과 공무원·당원들이 뒤섞이는 몸싸움이 일어났다. 조원진 애국당 대표는 “애국당 당원 및 애국국민 10명이 다쳤다”며 “경찰이 과잉진압을 하는 데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 과정에서 경찰 2명도 타박상을 입었다.

애국당은 지난 10일 오후7시께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부근에 천막 한 동을 설치한 데 이어 이튿날 오후5시께 한 동을 추가로 설치했다. 이날 천막이 정상적으로 설치됐다면 총 세 동으로 늘어나게 되는 셈이다. 결국 서울시 공무원의 저지로 분향소는 설치되지 못했다. 기존 천막은 세월호 참사 5주년을 기념해 설치된 ‘기억과 빛(기억·안전 공간)’의 대각선에 위치해 있다.

결국... 충돌 부른 애국당 '광화문 천막'
대한애국당 관계자들이 17일 광화문광장에서 누워 저항하고 있다. /사진제공=애국당

애국당 관계자들은 천막 철거를 막기 위해 온몸으로 버티고 있다. 이날 오전부터 천막 밑에 열대로 누워 강력히 저항했다. 강경한 종로경찰서 경비과장은 “서울시 공무원의 행정 집행을 돕고 보호하러 간 것이지 천막을 직접 철거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도 “기존 천막을 철거하려 한 것은 아니며 분향소 설치를 막은 것”이라며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특히 서울시가 강제 철거를 의미하는 ‘행정대집행’ 방침을 전달했는데도 애국당은 인해전술로 맞서고 있다. 서울시의 자진철거 촉구 기한인 13일에 애국당은 약 1,000명을 동원해 철야까지 하며 천막을 지켰다. 15일 ‘서울시가 공권력 투입을 한다’는 소문이 돌자 애국당은 또다시 약 800명의 당원을 동원했다. 평소에는 20여명이 천막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격렬한 애국당의 저항에 서울시는 난감한 입장이다. 서울시는 “행정대집행 계획을 말하면 상대에게 패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냐”며 어떠한 방침도 일절 밝히지 않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대한 자진 철거를 유도하되 최후에는 행정대집행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변재현·허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