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카톡으로 보험금 자동청구" ...삼성SDS 블록체인 서비스

헬스케어·금융 연계 8월말 실시
다른 네트워크 연결 플랫폼 개발도

  • 권경원 기자
  • 2019-06-18 13:19:26
  • 바이오&ICT


'카톡으로 보험금 자동청구' ...삼성SDS 블록체인 서비스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가 18일 서울 잠실 삼성SDS캠퍼스에서 개최한 블록체인 미디어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S

오는 8월말부터 의료비를 지불하자마자 카카오톡 등 메신저 알림톡을 이용해 자동으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된다. 삼성SDS는 헬스케어와 금융산업을 연계해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 자동 청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SDS는 18일 서울 잠실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업종간 융복합 서비스 ‘컨버전스’ △다른 블록체인 기술간 연계 네트워크 ‘커넥티비티’ △블록체인 적용 확장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사업 계획을 밝혔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다양한 업종의 많은 기업들과 블록체인 사업을 수행하며 플랫폼의 역량을 쌓아왔다”라며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블록체인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의 고민을 (삼성SDS가) 해결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SDS는 일단 의료기관과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과 협력해 오는 8월 말 보험금 자동청구 시범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보험금을 받기 위해선 수납 내역 서류를 병원에서 받아 보험사로 보내는 등 여러 과정을 거쳐야만 했다. 하지만 새로운 서비스를 이용하면 환자가 병원비를 수납한 직후 모바일 알림톡을 통해 간단한 본인인증을 진행하면 자동으로 보험금 청구가 가능해진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블록체인 헬스케어 네트워크로 병원과 보험사, 헬스케어 스타트업 등을 이어주는 역할을 한다.

김영권 삼성SDS 금융사업부 팀장은 “국민 대부분이 실손보험을 가지고 있지만 10명 중 7명은 신청 절차가 번거롭거나 소액이라 청구를 하지 않고 있다”며 “블록체인 헬스케어 네트워크로 안전하게 정보가 전송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에 참여하는 곳은 삼성병원, 이대병원, 한림대성심병원 등 의료기관과 헬스케어 스타트업 등이다. 김 팀장은 “8월 말에는 더 많은 병원과 보험사가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S는 또 넥스레저와 하이퍼레저 패브릭, 이더리움 등 서로 다른 기술 기반의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연결하기 위해 ‘딜리버’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물류 정보망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 유니버설을 글로벌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에 제공해 고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성능을 10배 이상 강화하는 넥스레저 가속기를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한편 넥스레저 유니버설 네스트넷을 무상 제공한다.

홍혜진 삼성SDS 블록체인센터장(전무)은 “클라우드 기반의 넥스레저 유니버설 사업을 확대해 기업 고객이 블록체인을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