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외환

파월 “통화정책 완화 근거 강해져” 금리 인하 시사

FOMC 후 기자회견…“성명서에 상당한 변화” 강조

  • 손철 기자
  • 2019-06-20 06:56:25
  • 외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19일(현지시간) 하반기 기준금리 인하를 강하게 시사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후 “많은 FOMC 참석자들은 더욱 완화적인 통화정책의 근거가 강해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지난번 회의(4월30일~5월1일) 이후 전망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확실히 증가했다”면서 “무역과 글로벌 성장에 대한 우려를 포함해 지속되고 있는 경제적 역류들을 의식하고 있다. 그런 역류 현상이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 “통화정책 완화 근거 강해져” 금리 인하 시사
제롬 파월 연준 의장

파월 의장은 “기본적인 전망은 여전히 우호적”이라면서 “이런 불확실성이 전망을 누르며 지속될지 또 추가적인 통화정책 수용을 요구할지가 문제”라고 강조했다. 다만 연준은 더욱 명확한 지표를 원한다면서 이번 회의에서는 금리 인하론이 많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 “통화정책이 심리의 단기적인 요동에 대응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