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법원마저 겁박하는 민노총

김명환 오늘 영장실질심사에
"구속땐 전조직 투쟁" 엄포

법원마저 겁박하는 민노총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4월 국회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오승현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김명환 위원장이 구속되면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법원에 엄포를 놓았다.

20일 민주노총은 불법시위 주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위원장과 관련해 “영장 발부 시 주말 비상 중앙집행위를 소집해 전 조직적 규탄 투쟁 방안을 확정해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중앙집행위를 열고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따른 대응 방침을 확정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검찰은 지난 4월 민주노총의 국회 앞 집회에서 벌어진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19일 김 위원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위원장의 영장실질심사는 21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다. 김 위원장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들은 토론을 통해 위원장에 대한 영장 청구를 정부의 노정관계 파탄 선언으로 간주했다”며 “국제노동기구(ILO) 100주년 총회 기간에 위원장 영장 청구로 국제 망신을 자초한 정부에 대해 전 조직적인 강력한 규탄 투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번 중앙집행위에서 6~7월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가 본격 진행되는 이달 말에서 7월 초 총파업 총력 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박준호기자 violato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