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민주 "적재적소 인사" 한국 "이런 마이동풍도 없다"

[靑 경제투톱 교체-정치권 반응]
與 "포용국가 비전 실현 가능"
黃 "아랫돌 빼서 윗돌막기"

김상조, 이호승, 소득주도성장. 한국당, 나경원, 청와대, 정책실장

민주 '적재적소 인사' 한국 '이런 마이동풍도 없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경기도 평택시 서정동 평택북부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50만 시대의 평택, 경제비전과 활성화 방안’토론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경제라인이 21일 전격 교체되자 야당은 “마이동풍, 그 나물에 그 밥”이라며 현 정부가 경제정책을 고집스럽게 밀어붙일 의도를 드러낸 인사라며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경기도 평택에서 열린 ‘경제살리기 정책 대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아랫돌 빼서 윗돌 막기”라며 “경제를 살리려면 소득주도성장, 좌파경제 실정에 대한 큰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이런 방식으로는 쉽지 않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소득주도성장 정책 유지 의지를 보인 데 대해 “소득주도성장은 잘못된 좌파경제 실험정책”이라며 “안 되는 것을 고집하면 절망의 계곡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거듭 말했다. 같은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참으로 안타까운 인사라고 생각한다”며 “기존의 실패한 경제 정책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총체적 외교와 안보 실패에 대한 교체는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 중요한 외교·안보라인의 교체를 더 먼저 했어야 된다”고 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비판 강도를 더해 “‘마이동풍’도 이런 마이동풍이 없다”고 논평을 내놨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그 나물에 그 밥’인 인사가 청와대에 들어가게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회복의 의지가 없는 것인가. 갈 데까지 간 인사 단행”이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도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경제 투톱을 교체한 것은 민생경제의 악화에 대한 책임인사”라며 “하지만 새 경제 투톱 또한 현재의 경제개혁 실종과 민생경제 실패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반면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은 전문성과 실무능력이 겸비된 인사로 문재인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의 적재적소 인사라고 평가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상조 정책실장은 현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을 맡아 재벌개혁과 양극화 해소 등 공정경제의 실현을 위해 탁월한 역량을 보여준 분”이라며 “신임 이호승 경제수석은 정통관료 출신으로서 경기 하방 리스크가 점증하는 엄중한 경제 현실 속에서 안정적인 경제 운용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보다 적극적인 재정 정책 등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실현에 박차를 가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