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정치적 판단 능력에 사의"

北 매체 23일 이른 시각 공개
김정은 "심중히 생각해볼 것"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 커져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정치적 판단 능력에 사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있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합늇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왔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3일 오전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친서의 내용에 만족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북을 계기로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공개함에 따라 대화 재개를 위한 북미 간 접촉이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은 이날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고 하시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볼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있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김 위원장은 집무실로 추정되는 공간에 앉아 진지한 표정으로 편지를 읽고 있었다. 하지만 통신은 친서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된 시점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정치적 판단 능력에 사의'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처럼 하노이 핵 담판 결렬 이후 침묵하던 김 위원장이 이달 들어 트럼프 대통령에게 먼저 친서를 보내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답을 함에 따라 북미 대화가 교착 국면에서 조만간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6·12북미 정상회담 1주년에 앞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beautiful)”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 대해 “매우 따뜻했다(very warm)”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뿐 아니라 미 시사 주간지 타임은 20일 보도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어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가 1건이 아닐 수 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정치적 판단 능력에 사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 중 자리에 앉아 대화를 나눴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난다. 이 계기에 시 주석이 지난 20~21일 방북 과정에서 김 위원장과 논의한 한반도 해법 및 김 위원장의 의중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시 주석은 이 기간 트럼프 대통령 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과도 회담을 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G20정상회의 계기 방한, 문 대통령과 회담을 한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