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폼페이오 “트럼프 친서, 北과 협상 재개에 좋은 토대…우리는 당장 시작할 준비됐다”

폼페이오, 트럼프 친서, 북한, 김정은

폼페이오 “트럼프 친서, 北과 협상 재개에 좋은 토대…우리는 당장 시작할 준비됐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로 “실무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태를 이어가던 북미가 곧 실무 테이블에 마주앉게 될지 주목된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중동 방문 전 친서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친서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중요한 논의를 이어가는데 좋은 토대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냈고 두 정상간에는 친서 교환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친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 백악관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냈음을 백악관이 확인해준 데 이어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장관까지 나서 북한에 실무협상 재개를 촉구한 셈이다.

폼페이오 “트럼프 친서, 北과 협상 재개에 좋은 토대…우리는 당장 시작할 준비됐다”
트럼프 친서 읽는 김정은(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가 곧 실무협상을 재개하는지에 대해서도 “오늘 아침 북한에서 나온 발언을 보면 아마도 꽤 높은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받은 친서에 만족을 표했으며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볼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이 이런 논의에 준비됐음을 보여준다면 우리는 말 그대로 당장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대한 북한의 반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한편 북한에 즉각적 협상재개를 위한 호응을 다시금 촉구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북미협상 재개의 실마리가 될 제안이 포함돼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백악관 역시 친서를 보낸 사실은 밝혔지만 오는 29~30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동안 북·미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확인을 거부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