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LG전자, SKT 손잡고 '5G 클라우드 로봇' 개발

시설물 보안·안내 등에 적용

  • 임진혁 기자
  • 2019-06-25 13:39:56
  • 바이오&ICT
LG전자, SKT 손잡고 '5G 클라우드 로봇' 개발
노진서(왼쪽) LG전자(066570) 로봇사업센터장이 25일 서울 LG전자 가산 R&D 캠퍼스에서 SK텔레콤 관계자들에게 로봇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017670)이 LG전자와 함께 5세대(5G) 클라우드 기반 로봇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과 LG전자는 25일 서울 가산 연구개발(R&D) 캠퍼스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5G와 정보통신기술(ICT)을 집약한 초저지연 로봇 클라우드, 시설물 보안·안내 로봇,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제작 로봇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사는 5G를 기반으로 로봇과 클라우드를 연결, 이용자가 원격으로 로봇 이용에 필요한 기능을 다운로드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클라우드로 주요 기능이 옮겨가면 로봇에 고성능 프로세서나 센서를 탑재하지 않아도 돼 구조를 단순하고 가볍게 만들 수 있다. 이 작업에는 SK텔레콤의 통신 지연을 최소화하는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술과 해킹을 막는 양자암호 기술이 적용된다.

LG전자는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로봇 개발을 맡는다. 앞서 집안용 로봇과 안내로봇·청소로봇 등 다양한 로봇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2017년부터 인천공항에서 클로이 안내로봇도 운영 중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의 5G,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기술력과 LG전자의 로봇 제조 역량을 결합하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혁신적인 로봇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로봇 서비스를 안정화하고 고객 가치를 높이려면 네트워크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도 LG전자와 함께 상업·산업용 분야에서 로봇 사업 협력을 추진 중이며 조만간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