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트럼프 “北 연락받았다”…북미 접촉 공식 확인

“김정은과 만남, 정말 흥미로울 것”
청와대 만찬 전 질의응답 중 언급해
남북미 정상회담 여부는 "지켜보자"
北도 최선희 통해 "흥미로운 제안"

트럼프, 김정은, 문재인, DMZ

트럼프 “北 연락받았다”…북미 접촉 공식 확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만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29일 한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의 비무장지대(DMZ) ‘깜짝 회동’과 관련, 북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답했다. 이는 이날 오전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DMZ 회동 제의에 대해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말한 데서 한 발 더 나간 것으로, 북미 간 접촉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 된다.

트럼프 “지금 하고 있으니 지켜보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찬 직전 기자들을 만나 ‘북측에서 연락받은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북미는 30일 DMZ 만남을 위해 현재 전화로 접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준비 중이냐는 질문에 “정말 흥미로울 것(really interesting)”이라고 답했다. ‘내일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라는 취지의 질문에는 “우리가 지금 일을 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답변했다.

트럼프 “北 연락받았다”…북미 접촉 공식 확인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만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文 대통령, 트럼프 DMZ행 동행할 듯

한미 양국은 30일 트럼프 대통령의 DMZ 시찰과 관련, 경호 등의 이유에서 구체적인 동선과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의 동행 여부 역시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청와대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의 동행 가능성을 높이 보고 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제안을 김 위원장이 수락할 경우 남북미 정상이 한 자리에 서는 역사적인 장면이 연출될 수 도 있다.

이날 만찬에 당초 참석 예정이었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만찬장에 나타나지 않은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후커 보좌관은 미국의 대북 협상의 핵심 실무자들이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이 30일 DMZ 행사 준비를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北 연락받았다”…북미 접촉 공식 확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 3월1일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노이=연합뉴스

트럼프 트윗에 호응한 北…金, DMZ 올까

한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최 제1부상은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 하고 양국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며 긍정적 신호를 보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