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투자의 창]아시아 시장 성장 주도하는 '4M 세대'

비스와나단 파람 슈로더 에드벡 아시아 운용 총괄 헤드

[투자의 창]아시아 시장 성장 주도하는 '4M 세대'
비스와나단 파람 슈로더 에드벡 아시아 운용 총괄 헤드

21세기가 아시아의 시대라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글로벌 성장성 측면에서 다른 어느 지역도 아시아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 지난해 41%를 기록한 아시아의 글로벌 성장 기여도는 올해 44%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앞으로 세계 시장에서 아시아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이다.

특히 투자의 관점에서 볼 때 아시아 시장의 규모 확대와 그 소비자들의 부상은 눈여겨볼 만하다. 아시아는 서양 국가들을 위한 제조업에 의존했던 과거에서 벗어나 강력한 소비자들로 무장한 대규모 시장을 형성했다. 현재 아시아 시장은 밀레니얼 세대(Millennial)이자 중산층(Middle-class)이며, 대도시에 주거(Metropolitan)하고 모바일 기기에 친숙(Mobile-enabled)한 이른바 ‘4M 세대’에 의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중국은 여전히 제조업의 중심지이지만 전자상거래나 승용차 등의 소매업 부문에서도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 됐다. 중국의 모바일 결제 금액 규모는 세계 최대 규모로 미국보다 11배나 더 많으며, 매년 유럽과 미국을 합한 것보다 더 많은 전기자동차를 구매하고 있다. 인도 역시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3년 만에 20배 급증하는 등 모바일 데이터가 보편화되면서 사회적 환경이 크게 변하고 있다. 농부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인근 지역 농산품의 시가 정보를 확인하고, 소규모 점포들도 모바일 기술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제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인프라는 아시아 시장에서 중국처럼 급속도로 성장하는 기업들이 많이 생겨나는 기반이 될 것이다.

이처럼 ‘4M 세대’를 앞세운 아시아는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그 위상을 한층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또한 기술적 진보를 바탕으로 급속도로 성장하며 전 세계 시장의 기틀을 바꾸고 있다. 즉 투자자들의 입장에서도 아시아는 매우 매력적이고 간과할 수 없는 투자처다.

중국과 인도에서는 매년 1,500여개의 신생 기업이 사모투자를 받는다. 슈로더의 자체 연구 결과 이들 국가의 기업들이 비상장 기업으로 머무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즉 이들 기업이 공모시장에 상장되는 시기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은 이미 기업 성장단계의 후반부에 참여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볼 때 성장하는 기업에 접근해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경로는 사모주식투자이고, 이를 성공적으로 해내기 위해서는 전문가의 도움이 중요하다.

여러 자산군의 수익률이 대부분 저조한 현 상황에서 연간 600억달러(약 69조원) 상당의 자금이 움직이는 아시아 사모투자 시장은 투자자들에게 한줄기의 희망과 같다. 혁신을 견인하고 시장의 기틀을 변화시키는 기술력과 소비의 중심지로서 아시아를 바라볼 때 아시아 사모주식투자는 이러한 독보적인 기회의 문을 여는 열쇠가 될 것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