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1년 선배'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 사의 표명

"검찰 일원이었다는 자부심 늘 간직할 것"

  • 오지현 기자
  • 2019-07-15 14:22:21
  • 사회일반
'윤석열 1년 선배'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 사의 표명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 /연합뉴스

권익환(52·사법연수원 22기) 서울남부지검장이 15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연수원 1년 선배인 22기로서는 처음이다.

권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 게시글을 통해 사의를 밝혔다. 권 지검장은 “검찰의 일원이었다는 자부심을 늘 간직하면서 많이 성원하겠다”며 “여러 가지로 검찰이 어려움에 봉착해 있는 때에 좀 더 함께 하지 못하고 사직하게 돼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생활에서 매 순간순간들이 제게는 하나같이 소중했던 추억”이라며 “외부 위원회에 나가 사법개혁 논의에 참여해 국민들의 검찰에 대한 우려와 기대가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해 불 수 있었던 일, 법무부에 근무하면서 검찰개혁에 대한 법무검찰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더 반영하기 위해 국회 의원회관 복도를 뛰어다니면서 애타했던 일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권 지검장은 이어 “현명하고 저력 있는 우리 검찰 가족들이 합심해 국민 한 분 한 분께 정성을 다할 때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검찰이 수사의 주재자로서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지검장은 서울 출신으로 여의도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96년 서울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검찰청 범죄정보기획관과 법무부 기조실장, 대검 공안부장 등 검찰 내 요직을 두루 지냈다.

앞서 봉욱(54·19기) 대검 차장검사,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박정식(58·20기) 서울고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 등 검사장급 이상 간부 5명이 사의를 밝혔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