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조희연, 자사고 학생에 재지정 취소 입장 밝힌다

학생 청원 1,000명 돌파...“자사고 폐지 권한 학생에 있다”
직접 만나기 보다 동영상 답변 통해 소통할 듯

  • 이경운 기자
  • 2019-07-15 16:25:48
조희연, 자사고 학생에 재지정 취소 입장 밝힌다

조희연(사진) 서울시 교육감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취소 문제와 관련해 학생들에게 직접 입장을 밝히게 됐다.

15일 교육청에 따르면 ‘조희연의 열린 교육감실’ 홈페이지에 전날 올라온 자사고 재지정 취소 반대 게시물에 참여한 학생 인원이 1,300명을 넘어섰다. 교육청은 해당 사이트에 게시물이 올라온 지 30일 이내에 학생 1,000명 이상이 참여할 경우 교육감이 직접 답하는 제도를 운영 중이다. 조 교육감이 직접 해당 게시글을 올린 학생에게 자사고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9일 올해 재지정 평가 대상 자사고 13곳 중 8곳(경희·배재·세화·숭문·신일·중앙·이대부고·한대부고)이 기준점을 밑도는 점수를 받았다면 일반고 전환 조치에 들어갔다.

해당 게시글을 올린 자사고 학생은 자사고 폐지가 교육청의 일방적 결정 하에 이뤄졌다며 학생들의 의견을 존중해 달라고 요구했다. 청원 학생은 “강남 학원비가 안되는 수업료를 내면서 학교 자습실에서 공부하는 학생”이라며 “어떤 권리로 우리 학교를 흔드는지 모르겠지만 자사고 지정 취소에 대한 결정권의 교육부, 교육감이 아닌 우리 학생들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해당 학생은 “존경하는 교육감에게 자사고 재지정에 대한 부당함과 불공평함에 대해 답변을 부탁드린다”며 “떳떳하다면 자사고 학교 학생 대표단을 직접 만나달라”고 요구했다.

다만 조 교육감이 직접 해당 학생을 만날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게시판에는 작년 8월에도 ‘교육감님은 왜 학생을 희생양으로 삼아 자사고를 폐지하십니까?’라는 자사고 재학생의 청원이 올라와 참여 학생 1,000명을 넘겼다. 당시 조 교육감은 학생들을 직접 만나지 않고 동영상으로 게시글에 답변을 다는 방식으로 소통을 했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