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업어주고 싶네요" ... 모처럼 공무원 칭찬한 박용만

'공유주방 규제' 완화에 서울식약청 찾아 감사 인사

  • 빈난새 기자
  • 2019-07-15 17:33:15
'업어주고 싶네요' ... 모처럼 공무원 칭찬한 박용만
박용만(왼쪽 두번째) 대한상의 회장이 15일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이의경(〃세번째) 식약처장과 악수하고 있다. /오승현 기자

“공무원들 다 업어드리고 싶은 심정입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외식 스타트업의 청년 대표들과 함께 서울 목동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을 찾아 ‘공유 주방’ 규제 완화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1일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통해 1개 주방을 여러 사업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공유주방을 활용한 요식업(F&B) 비즈니스에 대해 일정 기간 동안 규제를 면제하는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이제까지는 ‘주방 하나에 식당 하나’라는 식품위생법 규정 때문에 공유 주방 자체가 불가능했다.

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이의경 식약처장을 포함한 담당자를 만나 “공유주방이 골목식당, 치킨집으로 일컬어지는 초영세 스타트업에 큰 인기인데 샌드박스를 활용해 속도감 있게 해결해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430여개 음식점이 생기고 370여개는 폐업하는 게 외식업계의 현실”이라며 “‘4평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공유주방이 ‘골목식당 실험실’ 역할을 톡톡히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또 “식약처의 공유주방 샌드박스 승인사례가 산업, 금융 부문으로 더 확산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전 규제는 더 강화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도와주시고, 국민 편의를 위한 규제는 과감하게 풀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문에는 공유주방 ‘위쿡’을 운영하는 심플프로젝트컴퍼니의 김기웅 대표, 일상 건강식 개발 스타트업 ‘그래잇’의 양승만 대표 등이 동행했다.
/세종=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