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자회견서 숨 몰아쉰 獨 메르켈…심상치 않은 건강이상설

  • 김민정 기자
  • 2019-07-16 08:59:07
기자회견서 숨 몰아쉰 獨 메르켈…심상치 않은 건강이상설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 /블룸버그통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숨을 몰아쉰 데 대해 독일 정부 측은 직전에 급하게 계단을 올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건강 이상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해명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슈테판 자이베르트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메르켈 총리는 기자회견 시간에 맞춰 기자들이 기다리는 2층에 도착하기 위해 신속하게 계단을 올라갔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전날 프랑스 정부가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 거리에서 개최한 대규모 군사 퍼레이드에 참석했다. 메르켈 총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옆에서 50분간 열병식을 지켜봤다. 메르켈 총리는 열병식 이후 파리에 있는 독일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메르켈 총리가 기자회견을 짧게 가진 데 대해 마크롱 대통령과의 오찬 시간을 맞추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취재진이) 특별히 보도하거나 어림짐작할 내용이 없다”고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최근 세 차례나 온몸을 떠는 증상을 나타내 건강에 대한 우려를 자아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달 18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영접하는 행사 도중 온몸을 떠는 증상을 보였다. 이후 지난달 27일 법무장관 퇴임식장과 지난 10일 안티 린네 핀란드 총리에 대한 영접 행사에서도 몸을 떨어 건강 이상설이 돌았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