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다시마·미역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35~48% ↓

국립암센터 암대학원대 연구팀
섭취량 상위 1/3, 하위 1/3보다
TT 유전형선 직장암 위험 55%↓

평소 다시마·미역 등 해조류를 많이 먹으면 사람에 따라 대장암(결장암·직장암) 발생 위험을 35~55%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의생명과학과 김정선 교수·김지미 대학원생(박사과정) 연구팀이 대장암 환자 923명과 건강한 대조군 1,846명을 대상으로 해조류 섭취가 대장암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다.

16일 연구팀에 따르면 해조류 총 섭취량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눠 대장암 예방 효과를 비교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섭취량 상위 1/3 그룹(2.27g 이상)은 하위 1/3 그룹(1.09g 미만)보다 대장암 발생 위험이 35% 낮았다. 해조류 가운데 다시마는 대장암 발생 위험을 42%, 미역은 18% 낮추는 것으로 평가됐다. 김은 미역·다시마 만큼의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다.

다시마·미역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35~48% ↓
다시마(왼쪽)와 미역.

연구팀은 “김 역시 평상시 많이 먹는 해조류이지만 조미된 가공식품으로 섭취하기 때문에 효과가 미역·다시마에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해조류 섭취는 특히 대장암과 관련이 있는 세포사멸 조절 유전자인 c-MYC가 변이(단일염기다형성·SNP)된 사람 중 일부에서 대장암 예방 효과가 컸다. 이 유전자의 여러 SNP 가닥(rs6983267, rs7014346, and rs719725GG)에서 발현되는 세 가지 유전자형(GG, GT, TT) 중 TT형인 사람 중 하루 평균 해조류 섭취량이 중간값(1.6g) 이상이면 그보다 적게 먹는 사람에 비해 대장암 위험은 48%, 그 중 직장암 위험은 55% 낮았다. GG, GT 유전형에서는 이런 연관성이 없었다.

김지미 대학원생은 “우리나라 근해에서 채취되는 다시마·미역 등에는 푸코이단·푸코잔틴 등 체내 항산화 기능을 높이는 생리활성물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면서 “대장암 예방을 위해 평상시 다시마·미역 등 해조류 섭취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영양학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에 발표됐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