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장제원 "부동산으로 돈 버는 시대 마감해야"…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찬성 많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국회 예결위 답변
"분양가 상한제, 부작용 없도록 준비할 것"
제도 도입 '민심' 질문에 "찬성이 55%" 대답

  • 신현주 기자
  • 2019-07-16 08:55:29
  • 정책·제도

부동산. 분양가상한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제원 '부동산으로 돈 버는 시대 마감해야'…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찬성 많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도입’과 관련해 “최대한 부작용이 일어나지 않는 방향으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최대한 빨리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이 정책을 도입해야 한다’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제안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장 의원은 “부동산으로 돈을 버는 시대는 마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치는 허업이라고 하지만 김 장관이 부동산 가격을 확 잡으면 허업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하면 로또 분양 비판이 바로 나오겠지만 건설사나 재건축조합보다 실수요자가 차라리 시세차익을 얻는 게 낫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 분양가 상한제를 둘러싼 민심에 대해 “얼마 전 여론조사를 보니 찬성이 55%, 반대가 25% 정도 되는 것 같다”며 “찬성이 많지만 싫다고 하는 분들도 계신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