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종합]'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파문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녹취록' 들어보니

  • 김경훈 기자
  • 2019-07-16 10:56:09
  • 사회일반

김준기, 여비서, 가사도우미, 성폭행, 성추행, 경찰수사, 인터폴

[종합]'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파문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녹취록' 들어보니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서울경제DB

동부그룹(현 DB그룹)을 일군 김준기 전 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 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지만 미국에 체류하면서 귀국하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김 전 회장은 2년 전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뒤 회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15일 전파를 탄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일했던 가사도우미 A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1년 동안 일했으며 김 전 회장이 주로 음란물을 본 뒤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김 전 회장을 고소했을 당시 김 전 회장은 이미 자신의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중이었다. JTBC는 2년째 미국에 머물고 있는 김 전 회장이 신병 치료를 이유로 한국에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A씨가 피해 상황을 녹음한 파일이 공개됐다. 이 파일에는 김 전 회장이 A씨에 “나 안 늙었지”,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 줄 알아야지”, “가만히 있어” 등의 말을 한 정황이 들어있다. A씨는 당시 상황을 녹음한 이유에 대해서 “두 번 정도 당하고 나니까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누구한테 말도 못하니 그때부터 녹음기를 가지고 다녔다”고 말했다.

A씨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김 전 회장은 ‘합의된 관계였다’며 성폭행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번 사건으로 A씨에게 합의금을 줬는데 추가로 거액을 요구하려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은 해고를 당했고 이 때 생활비로 2,200만 원을 받은 것 뿐이라며 김 전 회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전 회장이 오히려 성폭행 사실을 숨기려고 입막음을 했다며 계좌 내역을 경찰에 제출했다.

김 전 회장의 성추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자신의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저항하는 비서에게 “너는 내 소유물이다”, “반항하지 말라” 등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당시 김 전 회장은 “개인적인 문제로 회사에 짐이 돼서는 안 된다”며 미국에서 전격 사퇴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DB그룹 측은 “김 전 회장이 이미 물러난 상황에서 그룹 차원에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경찰은 외교부와 공조해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린 상태다. 경찰 측은 최근 김 전 회장의 미국 거주지를 파악했지만 김 전 회장이 치료를 이유로 6개월마다 체류 연장 신청서를 갱신하고 있어 체포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