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NYT "아베, '트럼프 따라하기' 글로벌 무역 질서 깨고 있다"

  • 김민정 기자
  • 2019-07-16 08:52:33
NYT '아베, '트럼프 따라하기' 글로벌 무역 질서 깨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총리. /블룸버그통신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트럼프 따라하기’라며 강한 비판에 나섰다.

15일(현지시간) NYT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가안보 등을 이유로 관세폭탄·수출제한 조치를 휘둘러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따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는 수십년간 무역 및 경제성장을 떠받쳐온 글로벌 무역 규칙에 도전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NYT는 이날 ‘일본이 트럼프를 따라 하며, 한국에 대해 무역을 활용하고 있다’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일본이 모호한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취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아베 총리는 지난달 말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세계 정상들을 향해 “자유롭고 개방된 경제는 글로벌 평화와 번영의 근간”이라고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균열시켜온 글로벌 무역질서를 강력히 옹호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불과 이틀 후 국가안보에 대한 모호하고 특정되지 않은 우려를 언급하며 전자 산업에 필수적인 화학 소재에 대한 한국의 접근을 제한, 자유무역에 타격을 가한 가장 최근의 세계 지도자가 됐다고 꼬집었다. 일본은 무역차단 정당화 수단으로 국가안보를 활용해온 미국과 러시아 등의 대열에 합류했다고 NYT는 지적했다.

일본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하며 ‘한국과의 신뢰 관계’,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부적절한 사안 발생’ 등을 거론했다. 아베 총리는 수출규제와 관련, 대북 제재 이행과의 연관성까지 시사해 우리 정부의 거센 반발을 불렀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