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신남방특위 "아세안 복수비자 발급대상 범위 확대할 것"

■정책기획위 산하 신남방특위 제3차 전체회의
복수비자, 자산가·기업인·고위공무원으로 확대
개별관광객 단체비자 시범 실시 방안도 논의

  • 양지윤 기자
  • 2019-07-16 16:43:01
  • 청와대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16일 아세안 국가의 복수비자 발급 대상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복수비자 발급 대상을 아세안 국가의 자산가·기업인·고위공무원·국회의원 등으로 넓혀 신남방 국가와의 인적교류를 활성화하고 방한 관광객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신남방특위는 이날 오후 광화문 오피시아빌딩에서 주형철 위원장 주재로 제3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주 위원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녹록지 않은 대외경제 여건 속에서도 신남방 국가들과 인적교류는 계속 확대되고 있고, 인도와의 교역액이 지속 증가하는 등 상호 교역규모도 전체적으로 선방하고 있다”며 “신남방 지역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위원회는 인적교류 증대를 위한 제도 개선, 신남방지역 진출 지원을 위한 플랫폼 신설, 역내 평화 및 안정 기여를 위한 외교·안보 협력 강화 등 정부 합동으로 진행 중인 신남방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사업을 지속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복수비자 발급 대상 확대와 더불어 방한 수요가 높은 일부 국가에 개별관광객 단체비자를 시범 실시하고 단체관광객 온라인 비자 신청을 도입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신남방특위는 “국가별 특성을 고려해 비자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방한 관광객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 설명했다. 오는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전후에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아세안 국민을 대상으로 비자 수수료를 한시적으로 면제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비자 제도 개선 뿐 아니라 신남방 지역의 한국어 교육 활성화를 위한 한국어 교육 대폭 확대, 신남방 금융협력 플랫폼 구축 추진 등의 방안도 논의됐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