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종이서류 없어지고 은행 방문은 단 한번으로"..디딤돌·버팀목 대출 절차 간소화

  • 한동훈 기자
  • 2019-07-16 11:18:26
  • 정책·제도
'종이서류 없어지고 은행 방문은 단 한번으로'..디딤돌·버팀목 대출 절차 간소화

이달 말 부터 무주택 서민들에게 주택자금을 지원하는 디딤돌(매입)·버팀목(전세) 대출 절차가 훨씬 간편해진다.

국토교통부는 디딤돌·버팀목 대출과 관련한 인터넷과 모바일 서비스를 각각 올 9월, 10월에 출시하고 대출 절차를 대폭 간소화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우선 복잡한 서류제출 절차가 없어진다. 현재는 소득증빙 등 대출을 위해 개인들이 제출해야 하는 서류는 10여 종이다. 그 동안 대출신청자는 서류를 발급받으러 일일이 돌아다니거나 단순 서류제출을 위해 은행을 재차 방문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대출신청자가 정보수집·활용에 동의만 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대출서류를 전자적으로 수집해 바쁜 서민들의 서류제출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

대출을 위한 은행방문 횟수도 대폭 줄어든다. 기존에는 은행방문 → 순번대기 → 상담 → 신청서 작성 등 복잡한 절차를 통해 대출을 신청했으나 앞으로는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몇 번의 클릭만으로 신청할 수 있다. 대출신청자는 심사가 완료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대출약정 체결을 위해 은행을 한 번만 방문하면 된다.

대출신청부터 대출실행(또는 심사완결) 까지 걸리는 시간도 줄어든다. 이전에는 은행 또는 담당자에 따라 심사기간이 들쑥날쑥 했으나 앞으로는 신청 후 3영업일 만에 대출자격 충족여부를 알 수 있고 담보물심사 등을 포함한 모든 대출심사가 5영업일 만에 완료된다.

이 밖에 자산심사 기준을 도입해 한정된 예산으로 운영되는 주택도시기금을 지원이 절실한 실수요자에게 집중 지원한다. 현재는 대출신청자(배우자 포함)의 소득이 일정수준 이내라면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것으로 보고 있으나 일정수준의 자산이 있는 신청자는 저리의 기금 대출이 어려워진다.

국토부는 대출절차 간소화 및 자산확인을 위해 주택도시기금법령 개정을 통해 자료수집 근거 및 절차를 마련했다. 동 개정 법령은 오는 이달 24일 시행된다.

황윤언 국토부 주택기금과장은 “저리의 주택도시기금 대출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로 올해도 신혼부부·청년·취약계층 등 약 26만 가구 이상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서민들이 불편해 하지 않도록 관련 절차를 지속 개선해 나가고 실수요자에게 맞춤형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를 촘촘히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