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관행화된 기초복무 틀 확 바꾼다”

관내출장, 시간외 근무 등 제도 개선
제도 정착을 위한 특별·상시 점검 강화

  • 조원진 기자
  • 2019-07-16 16:52:21
  • 전국
부산시는 확인절차 도입 등 관내 출장 시스템을 확 바꾸고 불필요한 시간 외 근무를 없애 직원들이 워라벨(Work-life balance)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우선 관내 출장여비 지급 한도를 없애고 확인절차를 도입한다. 현재 월 8일 한도로 지급하던 것을 없애 개인별 실제 출장일수만큼 지급하고 출장 후 부서장에게 복명서로 확인하는 절차를 새로 도입했다.

아울러 시간 외 근무 형태도 전면 개선할 계획이다. 직원들이 워라벨을 누릴 수 있도록 불필요한 일 줄이기 등 일하는 방식 개선 노력과 함께 지문인식기 도입 검토 등 시간외 근무 확인 시스템을 개선해 시간외 근무를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반면 복무 위반자에 대한 처벌은 강화한다. 지금까지 위반자에게만 해당됐던 부당수령액 환수, 환수액의 2배 가산금 징수, 최대 1년간 시간외근무수당 미지급 조치 등에서 한발 더 나아가 상습위반자에 대해 위반자와 결재권자까지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다.

또 투명한 기초복무제도 확립을 위해 행정포털에 월별 부서별, 기관별 출장 및 시간외근무 현황과 복무위반부서 등을 공개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개선방안을 정착시키기 위해 인사와 감사부서 합동으로 다음 달 말까지 기초복무 실태를 특별점검하고 상시점검을 통해 위반 시 환수 및 징계요구 할 것”이라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