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정유4사 '화평법' 공동대응 나선다

"정부 화학물질 관리 정책에 협조"
석유協 '공동등록 컨소시엄' 구성

  • 박시진 기자
  • 2019-07-16 17:03:40
  • 기업
정유4사 '화평법' 공동대응 나선다
대한석유협회는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와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16일 진행했다./사진제공=대한석유협회

대한석유협회와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가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들에 대한 법률’ 개정에 공동 대응한다.

16일 대한석유협회는 정유 4사와 함께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인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은 지난해 3월 화평법이 개정, 공포됨에 따라 등록대상인 기존 화학물질을 기존 화학물질을 공동으로 등록하기 위해 구성됐다. 화평법에 따르면 연간 1톤 이상의 모든 기존 화학물질은 유해성, 유통량별로 올 하반기부터 30년까지 유예기간에 따라 생산 및 수입업자가 등록해야 한다.

컨소시엄은 대표자, 사업위원회, 사무국으로 구성되며, 컨소시엄의 대표는 대한석유협회장이 맡게 된다. 사업위원회는 정유사별 각 1인과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으로 구성되며, 사무국의 운영·예산 및 비용부담 등의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이날 참석한 석유협회 회원사들은 컨소시엄 협약서에 서명하면서 자사에서 수입·제조하는 화학물질의 원활한 등록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석유협회 관계자는 “공동등록 컨소시엄은 등록대상 화학물질을 성공적으로 등록해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하는데 목표를 뒀다”며 “정유업계 내 협업으로 등록에 따른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고 업무 효율성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