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루이비통 FW 신상 가방, 亞최초 신세계서 선뵌다

신세계강남점 오늘부터 31일까지
루이비통 스페셜 프로젝트 팝업
5개층 걸쳐 의류·주얼리 등 총망라

  • 변수연 기자
  • 2019-07-16 16:45:19
  • 생활
루이비통 FW 신상 가방, 亞최초 신세계서 선뵌다
루이비통이 신세계강남점에 선보인 스페셜 팝업 스토어./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세계(004170)강남점이 2주간 거대한 ‘루이비통 쇼룸’으로 거듭난다. 루이비통이 올 가을·겨울 신상품을 아시아에서 최초로 공개하는 ‘루이비통 스페셜 프로젝트’의 팝업스토어를 위해 5개 층에 걸쳐 일부 공간을 내준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은 1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강남점 5개 층에 걸쳐 가방·의류·주얼리·향수 등 카테고리 별 팝업 매장을 동시다발적으로 운영하는 아시아 최초 ‘스페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루이비통의 모든 카테고리를 아우르는 팝업 스토어를 동시다발적으로 여는 것인 이번이 아시아에서 최초다. 루이비통은 지난 2016년 신세계강남점에서 남성 전문관을 국내 최초로 오픈한 바 있다.

글로벌 명품들은 밀레니얼 세대가 자주 찾는 백화점을 ‘신상’ 테스트 베드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지난 5월 롯데백화점 명동 본점에 펜디가 ‘로마 아모르 컬렉션’을 세계 최초로 론칭했고 갤러리아 백화점도 베르사체와 미국 스트리트 브랜드 키스의 협업 컬렉션, 디올 옴므 팝업 스토어 등을 열었다.

백화점 입장에서도 밀레니얼 세대들의 발길을 끌고 타 업체와의 차별화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윈윈’이다. 이렇게 공개되는 신상 컬렉션은 대부분 한정판을 포함하고 있어 밀레니얼 세대들의 방문 욕구 뿐 아니라 소비 욕구를 자극한다.

실제로 명품들의 팝업스토어 전용 공간을 지난 2016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신세계강남점은 전체 명품 매출이 오르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지난 1월 로저비비에를 시작으로 2월 샤넬과 디올, 4월 발렌티노, 6월 버버리 등 총 4개의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행사가 인기를 끌면서 올 상반기 신세계 강남점의 명품 장르는 31.5%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명품 구매 객수는 16.0% 신장했다.

임 훈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장은 “신세계 강남점은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이 국내는 물론 아시아에서도 신상품을 가장 먼저 공개하는 ‘별들의 무대’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