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민경욱 "정권 되찾으면 '문재인 정권 과거사 진상규명특위' 만들자"

  • 최상진 기자
  • 2019-07-16 16:46:21
  • 정치일반
민경욱 '정권 되찾으면 '문재인 정권 과거사 진상규명특위' 만들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정권을 되찾으면 ‘문재인 정권 과거사 진상규명특위’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을 잡으면 “소주성, 북한동력선 정박귀순, 태양광사업, 탈원전, 왕따 외교, 문다혜 해외 이주, 문준용 취업비리 의혹 등을 모두모두 다룰 특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상한 판결 내린 판사, 부역한 언론인, 검사, 공무원들도 다 꼼꼼하게 기억해 놔야 한다”며 “그 사건과 인물들을 미리 분류하고, 기억하고, 갈무리해 놓을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있는데 그 이름으로 뭐가 좋을까요?”라며 지지자들에게 묻기도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신적폐 특별위원회? 문재인 정권 실정 특별위원회? “그 이름을 기억하라”는 뜻의 히브리어인 ‘야드바ㅤㅅㅖㅁ 특별위원회’는 어떨까요?”라고 제안했다.

앞서 민 대변인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미경 최고위원이 “‘어찌 보면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는 댓글이 눈에 띄어 소개한다”는 말에 “여러 어르신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며 “이 다음에 자유한국당이 정권을 못 잡으면 이 나라가 망할게 자명하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

한편 자유한국당 역시 정 최고위원의 발언이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 미디어국은 15일 “정 최고위원의 세월호 발언은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 한국당의 입장”이라며 “관련 보도 30여건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반론보도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