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코스피, 외인 매수에 2,090선 회복

코스피가 16일 상승 마감했다. 반면 코스닥은 소폭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39포인트(0.45%) 오른 2,091.87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98포인트(0.10%) 오른 2,084.46으로 개장해 등락을 거듭하다 소폭 오른 채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2,159억원, 기관이 32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지만, 외국인이 2,51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개별 이슈에 반응하는 종목 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반도체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해당 업종을 중심으로 외국인의 저가 매수세가 몰렸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54%)와 LG화학(1.59%), 셀트리온(3.00%), 신한지주(0.45%), 포스코(0.84%), LG생활건강(3.71%) 등이 오른 반면, SK하이닉스(-0.13%)와 현대차(-3.62%), SK텔레콤(-0.38%), 삼성바이오로직스(-0.34%)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0.74%), 의약품(1.09%), 화학(1.20%), 금융(0.61%) 등이 강세를 보였고 운송장비(-1.58%), 은행(-0.73%), 통신(-0.41%)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37포인트(0.05%) 내린 674.42로 마감했다.

지수는 0.88포인트(0.13%) 오른 675.67로 개장했으나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24억원, 외국인이 70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기관은 176억원을 순매도했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7원 내린 달러당 1,177.6원으로 마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