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투톱외교' 강조한 文...순방 비판 李총리 감싸기

"정상외교 대통령 혼자 감당못해
총리와 적절히 역할 분담해야"
'대일특사 카드로 활용' 해석도

  • 양지윤 기자
  • 2019-07-16 16:55:22
'투톱외교' 강조한 文...순방 비판 李총리 감싸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무총리도 정상급 외교를 할 수 있는 위상을 갖고 있다고 본다”며 “총리의 순방 외교를 ‘투톱 외교’라는 적극적인 관점으로 봐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일 무역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서남아시아 4개국 순방을 떠난 이낙연 총리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이 총리 감싸기에 나선 것이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이 대표적인 지일파인 이 총리를 대일특사 카드로 활용하기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를 통해 “정상외교 수요가 폭증하면서 대통령 혼자서는 다 감당하기가 어려워졌다. 그래서 대통령과 총리가 적절히 역할을 분담해 정상급 외교 무대에서 함께 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총리가 헌법상의 위상대로 책임총리의 역할을 하도록 국정을 운영하고 있다”며 “제가 총리 해외 순방에 대통령 전용기를 제공하는 것도 단순한 편의 제공의 차원을 넘어 총리 외교의 격을 높이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회의 모두발언의 대부분을 총리의 외교 역할론을 강조하는 데 할애한 것은 이례적이다.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에서 총리가 장기간 자리를 비우는 것이 적절하냐는 비판이 사그라들지 않자 문 대통령이 직접 수습에 나선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국무회의에 총리가 없다는 점과 현재 한일 무역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총리의 순방과 관련해 비판 섞인 언론 보도에 대한 설명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투톱외교' 강조한 文...순방 비판 李총리 감싸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 시작 전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이 총리를 대일특사로 염두에 두고 있다는 관측도 꾸준히 제기된다. 하지만 청와대는 “일본 문제를 풀 수 있는 방안이 정부 내에서도 논의되지만 정부 밖에서도 여러 아이디어가 있는 것 같다. 일본특사에 대해서는 지금 말할 수 있는 게 없다”며 그 가능성을 부인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